사물인터넷 기술로 ‘안전 지킴이’
사회2017-09-12 20:10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화재가 나면 경비원이 아니라 시스템이 길을 안내하는 세상.

사람의 조작 없이도 사물들끼리 척척 정보를 주고 받는 사물 인터넷 기술이 만들 세상입니다.

새로운 일자리도 물론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이민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장음]
"전방이 위험합니다. 이 출입구를 이용하지 마십시오.”

지하철역에서 가상의 화재 상황이 발생하자, 안전한 대피로를 알려주는 지시등이 켜지고 사람들이 대피합니다.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화재나 가스유출 같은 상황에서 작동하는 대피 안내 시스템입니다.

[김동혁 / 사물인터넷 업체 대표]
“(사물 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재난이 발생했을 때 골든타임을 확보해서 빠르게 사람들을 대피시키는 (방식이다.)”

연기나 온도의 미세한 변화를 반영해 실시간으로 최적의 대피 경로를 계산해 내는게 장점입니다.

이 시스템을 만든 회사에 올해 입사한 윤태균 씨는 센서에서 들어오는 데이터를 분석하는 일을 합니다.

[윤태균 / 사물인터넷 업체 사원]
“기술들이 적용되는 것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해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전체 직원 15명 중 절반이 윤 씨 같은 청년입니다.

백화점이나 놀이공원 같은 다중 이용시설에서도 관련 수요가 커지면서,

2020년까지 전세계적으로 시장 규모는 1800조 원까지 커질 걸로 전망됩니다.

[김동혁 / 사물인터넷 업체 대표]
"(청년들이) 틀에 박힌 고정관념보다는 세상의 변화 중심에 서고, 청년들이 많이 참여 했으면 좋겠습니다."

점점 더 똑똑하고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 기술이 청년들의 일자리도 만들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이민형입니다.

이민형 기자 peoplesbro@donga.com
영상취재 : 추진엽 김덕룡(부산)
영상편집 : 김지균
그래픽 : 김승욱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27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9월 12일 오늘의 주요뉴스

동성애·창조론, 인사 잣대가 되다

‘동성애 옹호’에 문자폭탄 압박…개신교계 ‘술렁’

박성진 후보자 종교논란에 역사관…與도 ‘글쎄’

[‘동성애’에 ‘창조론’]청문회장 직접 가보니

북 첫 유류 제재 만장일치 채택…“미-중 연대 산물”

中, 北 원유 때문에 송유관 못 잠근다?

北 섬유제품 ‘8500억 돈줄’ 차단

[대북제재안 분석]북 수입 얼마나 줄까?

추석 연휴 3일 동안 고속도로 이용료 ‘공짜’

[채널A단독]“죽어도 싸다니”…두 번 운 유족

[채널A단독]경찰 “최준희 외할머니, 학대 혐의 없다”

[현장사건파일]홀로 내린 5살 여아…240번 버스의 진....

의원·교육감 공약에 주민 갈등만 커졌다

[더깊은뉴스]경주 지진 1년…서두른 내진 보강

갈림길에 유도선 그렸더니 사고 40% ‘뚝’

‘부결 냉기류’ 靑, 5당 회동 ‘보류’

적폐 연대 vs 남탓 그만…여야 간 갈등

“전술핵 배치 검토 없다”…한발 뺀 국방장관

농담·돌직구…이낙연 총리 ‘답변의 기술’

朴, ‘참 나쁜 사람’ 노태강과 첫 법정 대면

朴의 재판 멈춘 최순실의 통곡…무슨 일?

‘이상득의 남자’ 수사…MB 겨누는 검찰

G-150 평창, 준비 ‘척척’…관심은 ‘시들’

日 대학생 봉사단 “평창서 만나요”

400년 전 조선여성 미라, 사인은 동맥경화

재생중인영상

사물인터넷 기술로 ‘안전 지킴이’

[날씨]내일도 화창한 하늘…큰 일교차 주의

9월 12일 종합뉴스 클로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