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메뉴

서민갑부 216회 (유료)

#. 해산물로 연 매출 60억!

12년 전, 해산물 유통업을 시작한 현진씨. 해녀들을 어머니 모시듯 살갑게 대하는데... 매일 눈도장을 찍으며 해녀들을 쫓아다니고 설득한지 2년여 만에 거래를 성사! 현재는 100여 명이 넘는 거제 해녀들에게 갖가지 해산물을 공급받고 있다. 이렇듯 산지를 돌며 구매한 해산물을 매장에서 판매하는 것은 물론 전통시장과 식당, 리조트 등 300여개 거래처에 납품하고 있는데... 중간 유통과정을 거치지 않아 가격은 낮추고 품질은 높여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거기에 전국으로 배달되는 택배 물량도 하루 천여 건에 달하니 현진씨가 거제도 경제를 움직인다는 우스갯소리도 생겨났을 정도다.

#. 하위 1% 인생에서 거제도 큰 손이 되기까지..!

제주도에서 태어난 현진 씨. 그의 부모님은 제주도 감귤 밭에서 농사를 지어주고 월급을 받는 소위 머슴이었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고물상에 널려 있는 옷을 주워 입고, 쌀을 살 돈이 없어 버려진 감귤을 구워 허기를 때우기 일쑤였는데... 이후 배우지 못한 설움에 자식들만이라도 잘 교육시키겠다며 연고도 없던 부산으로 올라온 부모님. 공사장에서 막노동 일을 하며 어렵게 삼남매를 키워냈고, 일찍 철이 든 현진씨도 11살부터 신문 배달을 하며 스스로 학비를 벌었다.
가난한 환경속에서도 가족에 대한 책임을 다했던 부모님을 떠올리며 현진 씨에게도 한 가지 꿈이 있는데... 오로지 나 혼자 살고, 먹고, 즐기는 것이 아닌. 모두와의 상생(相生). 나와 거래해주는 해녀들, 나와 함께 일해 주는 직원들, 나와 함께 살아주는 가족까지. 혼자 가는 인생이 아닌, 함께 가는 미래를 바라보는 현진 씨의 꿈은 아직 현재 진행 중이다.


부자가 되고 싶다면, 이들처럼 꿈꿔라! '서민갑부'
매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목록보기
모든 회차 다른 Best 영상
공유하기 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