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메뉴

서로를 붙잡지도 보내지도 못한 한승연과 신현수

서로를 결국 붙잡지도, 보내지도 못하는 유경(한승연)과 현오(신현수)
두 사람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목록보기
공유하기 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