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특별기획]로봇, 인간을 치유하다
메뉴

국내도 “로봇 선생, 정들었어”

로봇, 인간을 치유하다 네번째 시간입니다. 앞선 방송을 통해 해외의 여러 돌봄로봇을 보시면서 과연 우리 준비는 어떨지 궁금하셨을텐데요.

국내에서도 돌봄로봇 시대가 성큼 다가왔습니다.

박선희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로봇 선생님을 따라 노래부르는 어르신들 흥이 절로 납니다. 빙고, 퍼즐맞추기도 흥미진진합니다.

어르신들은 로봇과 더 오래 함께 할 수 없는 게 마냥 아쉽습니다.

[신재은 / 수원시 팔달구]
우리같은 사람들은 혼자 있거든요. 그러다보니 이런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 몰라요. 계속 좀 할 수 있었으면…

반응이 좋아 프로그램 확대를 고려할 정도.

[김경미 / 강사 ]
정이 들어서 오시면 인사하는 분도 계세요. 잘 지냈어, 나 왔어 하는 분도 있고 어떤분들은 집에 있으면 좋겠다…

이런 바람대로 최근 국내 연구진은 가정용 돌봄로봇 개발에 한창입니다.

기존 돌봄로봇 가격이 수천만 원을 넘는데다 크기도 커 가정에서 쓰기 어려웠던 점을 보완했습니다.

특히 이 로봇은 가벼운 치매환자를 위한 맞춤형 기능을 가졌습니다.

[준우 어르신 일어날 시간입니다]
[싫어, 더 잘거야]
[어르신, 힘드셔도 일어나셔야 합니다]

식당이나, 물건이 있는 장소로 안내도 척척.

[약은 1번 테이블에 있습니다]

무슨 약을 언제 먹어야할지도 로봇이 알려줍니다.

[박성기 /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인지도우미나 정서도우미 역할을 집안에서 하는 로봇이 상용화 된 게 없습니다. 100만원 대에서 시장이 형성될 것이라고 보고…

내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

로봇과 함께 하는 노년이 우리에게도 이미 성큼 다가와 있습니다.

채널A 뉴스 박선희입니다.

teller@donga.com
영상취재: 한효준, 이호영
영상편집 : 이혜진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목록보기
공유하기 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