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국회의원 400명으로”…논란 일자 “장난”
정치2015-04-06 00:00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국회의원 정수와 관련해 "400명은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가볍게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발언도, 해명도 너무 가볍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신재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 정수의 확대를 들고 나왔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국회의원 수가 부족하며, 400명은 돼야 한다"는 겁니다.

문 대표의 발언은 당이 개최한 '정책엑스포'에 참여해 적정 국회의원 숫자를 '스티커 붙이기' 형태로 묻는 부스에 들러 '351명 이상'란에 스티커를 붙이면서 나왔습니다.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려면 의원 정수를 늘려야 한다는 속내를 내비친 것으로 보입니다.

느닷없는 국회의원 정수 확대 발언에 당 내부에서부터 비판이 나왔습니다.

[인터뷰 : 안철수 /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우선은 국민들 먹고 사는 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될 때라고 생각합니다."

김성수 대변인은 "당론을 정한 것도 아니고 깊이 있게 논의한 바도 없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새누리당은 비난했습니다.

[인터뷰 : 박대출 / 새누리당 대변인]
"국회의원은 한 사람 한 사람이 헌법기관입니다. 정치적인 시선을 끌기 위한 이슈 만들기나 깜짝 쇼 차원에서 내던질 수 있는 사안이 아닙니다"

논란이 확산되자 문 대표는 "퍼포먼스로 가볍게 장난스럽게 한 것"이라며 추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발언도, 해명도 야당 대표이자 차기 대선주자란 위상에 비쳐볼 때 신중치 못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채널A 뉴스 신재웅입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3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4월 6일 오늘의 주요뉴스

[단독]“돌아가면 다 죽어”…北외교관 일가족 망명

北 “동해에 항행금지”…서해 도발 작전?

한전부지 개발 놓고…서울시 vs 강남구청 2라운드

지원 조건 변경…박범훈 둘째 딸 ‘맞춤 채용’ 의혹?

車 불법 해체 만연…‘대포차 세탁’ 악용도

[단독]시화 방조제서 시신 일부 든 봉투 발견

“열등감 날리려”…달리는 차에서 돈 뿌린 30대

대역배우 활동 사기꾼…수사관 눈썰미에 ‘덜미’

고교 교감의 급식비 막말 논란…진실은?

장진호 회장, 10년 해외 도피 끝 유골로 귀국

재계 떠난 왕년의 회장님들, 최근 행보는?

[단독]권노갑 “광주 간다해도 후보 등록 후 간다”

野 텃밭의 반란? 새정치 재보선 4곳 모두 ‘비상’

재생중인영상

문재인 “국회의원 400명으로”…논란 일자 “장난”

[단독]유승민 vs 정무특보단 불편한 동거…무슨 일?

‘세월호 인양 여론조사’ 언급 유기준에 비판 ‘빗발’

“유기준 만나겠다” 유족들 몸싸움…대화 ‘평행선’

박 대통령 “선발 자율권 부여”…대입 변화 예고

‘권노갑 보쌈작전’ 실패에 발끈한 주승용…왜?

태국은 제비뽑기로 군대 간다…‘복불복’ 확률은?

출퇴근 조작…‘농땡이 공익 법무관’ 덜미

위장 결혼·위장 취업…불법 대출에 160억 ‘술술’

수험생 “휴대전화 진동 탓 수능 방해…변상해라”

리퍼트 대사 왼손의 로봇손…정체는?

유희열 “여자분들 다리 벌려달라”…논란에 사과

유희열 논란에 엇갈리는 누리꾼 반응…이유는?

日, 모든 중학생에 “독도는 일본땅” 왜곡

서민 지원 금리 내리고 한도 올리고

“지참금 때문에”…파키스탄 20대, 일가족 14명 살해

4월 6일 종합뉴스 클로징

[미리보는 동아일보]새로운 시장 ‘집사 변호사’

[날씨]내일 곳곳에 비…기온 떨어져 ‘쌀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