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 국민의힘 개별 입당하지는 않을 것”
정치2021-04-08 20:13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개별적으로 국민의힘에 입당해서 자기 정치활동의 영역을 확보하긴 힘들 것"이라며 "개별 입당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8일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주변을 제대로 구성해서 정치를 시작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이 정치 행보를 하기 위해서는 먼저 정치 세력을 구축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김 전 위원장은 아직 윤 전 총장과 접촉하지 않았다면서도 만나자는 요청이 오면 만나보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함께 얘기해보면 어떤 목표를 가지고 있고 그 목표를 어떻게 달성할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 후보감으로 적절하다고 판단되면 그때 도울지 안 도울지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강점에 대해선 "우리 사회에 중요한 공정이라는 단어 자체가 마치 윤 전 총장 브랜드처럼 됐다"고 진단했습니다.

다만 국민의힘 안에서도 경쟁력 있는 대선 후보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경쟁력은 시간에 따라 살아날 수도 있다"라며 "오세훈 서울시장의 경우에도 초기에는 경쟁력이 제일 낮은 것처럼 보였지만 시간이 가면서 경쟁력이 올라서 결과적으로 대승을 거뒀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4·7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서는 "국민의힘이 그동안 연패를 하다가 대승을 거뒀기 때문에 내년에 정권 창출을 위한 필요조건이 충족됐다"고 말했습니다.



내년 3월 대선에 직접 출마할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나이가 80을 넘으면 덤으로 사는 것"이라며 "책임 있는 자리를 추구한다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다고 판단한다"고 언급했습니다.

현 여당 대선 주자들에 대해선 혹평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방송 출연 후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지금의 상황을 유지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는 '별의 순간'을 잡을 만한 여권 인사에 대해 "그쪽에서는 사람이 별로 보이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송찬욱 기자 song@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1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4월 10일 오늘의 주요뉴스

민주당 의원 반성문 하루 만에 “초선 5적” 비난

“2030 안 떠나게”…국민의힘, 맞춤 입법에 정치 오....

[단독]文, 홍남기 교체 검토…후임 구윤철·노형욱 검증

오세훈 “서울 공시가격 전면 재조사…정부와 동결 협의”

[여랑야랑]여권, 검찰개혁의 늪? / 개혁 시험대 오른....

창녕 공무원들, 도우미 불러 7명 술판…방역수칙 위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딜레마’…교차접종도 검토

와이퍼 꺾고 벽돌 던지고…선 넘는 보복 운전

집에서 아버지에게 흉기 휘두른 딸…범행 동기 조사

아이들에게 ‘벌레밥’ 먹인 영어유치원…처벌은 못해

[사건을 보다]‘죽이는 법’ 검색한 김태현…무릎은 왜 ....

오세훈 효과?…한강변, 선거 뒤 호가 2억 ‘껑충’

엔진 없는 전기차 혁명…일자리도 바꾼다

이달부터 ‘70세 정년’ 연장 실험…일본 고용현장 가보....

세 발자국 뒤…74년 ‘영국 여왕의 남자’ 필립공 별세

中 버스 승객들 “문 닫아”…성추행범 도주 막았다

다리부터 늙는 몸…한 발로 서면 안다

[날씨]내일 전국 맑고 포근…강한 자외선 주의

4월 10일 뉴스A 클로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