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같은 병실 환자가 수액에 ‘욕실 세제’ 주입했다
사회2021-04-08 19:44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맞고 있던 수액에서 욕실 청소용 세제 성분이 발견됐습니다.

몸 속에 세제가 들어간 환자는 혈액 투석이 필요할 만큼 신장 기능이 떨어진 상태입니다.

놀랍게도 주사기를 이용해 수액에 세제를 넣은 사람, 같은 병실에 입원 중인 다른 환자였습니다.

먼저 박건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급차가 빠른 속도로 달려갑니다.

잠시 뒤 경찰 순찰차가 구급차가 나온 병원 쪽으로 급히 출동합니다.

대전 동구의 병원 6인 병실에 입원 중인 60대 환자가

손발에 극심한 통증을 느낀 건 이보다 1시간 전쯤.

의료진이 환자가 맞고 있던 수액팩 속에 욕실 청소용 세제가 섞여 있는 걸 보고 신고를 한 겁니다.

피해 환자는 수액에 세제를 넣은 사람으로 같은 병실에 입원 중인 30대 남성 이모 씨를 지목했습니다.

[피해 환자]
"(이 씨가) 주사를 갖다가 넣더라고. 건들지 말라고 하니까 의사가 더 넣으라고 했대. 막 터질 듯이 아파서 손이 퉁퉁 부어버리고."

이 씨가 주사기로 세제를 넣은 횟수는 피해 환자가 눈으로 확인한 것만 최소 2번에 이릅니다.

경찰도 이 씨의 소지품에서 세제 성분이 남아있는 주사기를 찾았습니다.

세제 성분이 몸에 들어간 피해 환자는, 혈액 투석을 받게 됐습니다.

[피해 환자]
"신장이 움직이는 게 느려졌다고 하더라고. 오줌도 안 나왔어요."

세제에 든 탄산칼슘과 계면활성제 성분이 신장 기능을 망가뜨린 걸로 보입니다.

[남궁인 / 이화여대 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세제 성분은) 강염기로 독성이 매우 강해서 신장에 무리를 주고 기타 많은 장기를 손상시킵니다."

경찰은 이 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하고 최근 검찰에 사건을 넘겼습니다.

하지만 이 씨는 "수액을 만진 적은 있지만 세제를 넣지는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하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채널A 뉴스 박건영입니다.

change@donga.com
영상취재 : 박영래 김기열
영상편집 : 정다은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2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4월 8일 오늘의 주요뉴스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비대위원장에 ‘친문’ 도종환

대선 겨냥한 야권 대통합 시동…국민의당과 합당하나?

대선 경쟁 시동…윤석열, 5월 본격 정치 행보 시작할 ....

‘부동산 분노’ 폭발…‘민심의 파도’ 뒤바뀐 여야 희비

20대 남성 ‘분노 투표’의 위력…오세훈 후보 지지했다....

박영선, 11곳 우세했지만…사전 투표도 ‘오세훈 승리’

외신도 주목한 ‘내로남불(naeronambul)’…“文....

10개월 비대위원장 마친 ‘김종인의 재보선과 대선’

‘임기 14개월’ 오세훈 서울시장…시의회 갈등 해결이 ....

‘6층’ 피해 여성 “잊지 않아줘 고맙다”…확 바뀌는 ....

[여랑야랑]민주당 참패…조국이 들려주고 싶은 노래는? ....

오세훈 서울시장, 부동산 손보기 착수…‘35층 룰’ 완....

[여인선이 간다]“오세훈 시장님이 재건축 도장 팡 찍어....

“4차 유행 본격화”…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될 듯

중단 하루 만에 AZ 접종 재개 가닥…대안은 없나

재생중인영상

[단독]같은 병실 환자가 수액에 ‘욕실 세제’ 주입했다

[단독]전직 간호사의 ‘세제 주사’…피해 환자 최소 3....

아기 돌보랬더니…베이비시터는 ‘입주 도둑’ 여사님

中, ‘알몸 배추’ 이어 ‘까만 발’ 잡곡…영업 중단 ....

타이거 우즈, 가속페달만 밟은 ‘과속 호랑이’

[날씨]주말까지 맑고 포근…건조특보 확대

[뉴스A 클로징]정권과 민심의 거리는 몇 미터 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