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습격 준비하는 매미나방…대량출몰 우려에 ‘긴장’
뉴스A2020-06-29 20:55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모기만큼 피곤한 여름철 불청객이 찾아왔습니다.

온통 벽을 뒤덮고 있는 매미나방인데요.

보기에도 징그럽지만, 두드러기를 유발하고 나무도 죽입니다.

더 문제는 이번 주부터 도심 습격이 본격화된다는 겁니다

김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간판에 매미나방 성충이 덕지덕지 붙어 있습니다.

집 창문에도 나방들이 달라붙어 날개짓을 합니다.

불빛에 모여드는 성질 때문에 주민들은 더운날 문 한번 제대로 못 엽니다.

[유민정 / 충북 충주시]
"혐오스럽고 무섭죠. 애들 지나가는데 (매미나방이) 사람한테 막 다가오더라고요"

[김정숙 / 충북 충주시]
"나방이 쉴새 없이 날아와서 사무실에 날아다니니까 굉장히 불편해요."

매미나방이 낳은 알집도 곳곳에 널려 있습니다.

알집을 까보니 수백 개 넘는 알들이 가득합니다.

올해는 유독 따뜻했던 겨울에 여름도 빨라지면서 매미나방 개체 수가 크게 늘었습니다.

지금까지 10개 시·도의 6,183헥타르의 산림과 녹지에서 매미나방 유충이 발생했습니다.

축구장 8,600개 면적입니다.

[남영우 / 국립산림과학원 박사]]
"월동할 때 치사율이 낮아져서 많은 수가 부화했기 때문에 작년보다 (유충의) 밀도가 더 늘어난 걸로 추정됩니다."

"매미나방 가루나 유충의 털은 사람에게 두드러기나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문제는 마땅한 방제방법이 없다는 겁니다.

천적이 없고 약도 잘 듣지 않아 사람이 직접 잡는게 최선입니다.

포충망을 설치해 유인 하거나 알집을 제거해 개체 수를 줄이는게 고작입니다.

산림당국은 매미나방 발생예보를 두번째로 높은 경계 등급으로 올렸지만, 대규모로 창궐했던 지난해 모습이 재연되지 않을까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채널 A 뉴스 김태영입니다.

live@donga.com
영상취재 : 박영래 김민석
영상편집 : 이은원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2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6월 29일 오늘의 주요뉴스

원구성 협상 결렬…여당, 35년만에 상임위원장 독식

“국회가 靑 출장소냐”…통합당, 장외투쟁 대신 원내투쟁....

무소불위 민주당, 추경 처리하면 공수처 출범 속도전

문 대통령, 인국공 사태에 침묵…여당서도 “본질 못 본....

공공부문 17만 명 정규직 전환…‘노사 갈등’ 잡음 증....

“1만 원 이상” vs “최대 동결”…내년 최저임금 두....

추미애 “검찰 지휘 무력화 시도에 좌절…꺾이지 않을 것....

재심 받은 금태섭 “법적 책임 들이대는 것은 맞지 않다....

[여랑야랑]조응천, 통합당이 보낸 프락치? / ‘친노’....

코로나 2차 대유행 조짐…IMF “1경 5천조 원 증발....

교회 이어 사찰에서도 집단감염 발생…“마스크 안 썼다”

깜깜이 환자 비율 10% 넘는데…불안한 관중 입장 허용

日 확진자 40일 만에 100명 넘어…내년 올림픽도 ‘....

“아이 갇힌 가방 위에서 뛰었다”…의붓엄마 살인죄 적용

경찰, ‘집단 식중독’ 유치원 압수수색…급식 장부 등 ....

주정차 금지해놓고…버젓이 스쿨존에 유료 주차장 운영

‘하준이법’ 시행됐는데…주차장서 찾기 어려운 고임목

가라앉는 튜브에 중금속 샌들…위험한 어린이 용품

[팩트맨]“수영복도 환불 가능할까?” 온라인 환불 Q&....

공원 일몰제 D-2…서울시 재지정에 소유주 ‘반발’

서울 강남·강북 안 가리고…아파트 줄줄이 ‘신고가’

트럼프 글 방치한 페북…160개 기업 광고 중단에 백기

“인종 차별”…‘미백’ ‘화이트’ 표현 지우는 외국 화....

통일부 ‘법인 취소’ 절차 돌입…탈북자 단체 “행정소송....

재생중인영상

도심 습격 준비하는 매미나방…대량출몰 우려에 ‘긴장’

“큰 욕심이었다”…강정호, 결국 KBO리그 복귀 철회

“키커가 강심장이네”…노룩 패널티킥 성공

[날씨]태풍급 장맛비 내린다…강원영동 300mm 물폭탄

[뉴스A 클로징]국민 볼모로 배수진 친 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