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정경심 차명 주식 뒷면에 적힌 ‘코링크PE 소유’
뉴스A2019-11-08 19:41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관련 단독 소식 하나 더 이어갑니다.

정경심 교수는 동생과 함께 WFM 주식을 차명으로 사서 숨겨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검찰이 확보한 정 교수 남매의 실물증권 뒷면에, 소유주 이름으로 ‘조국 가족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 가 써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주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지난 8월, 정경심 교수의 동생 정모 씨 자택에서 2차 전지 업체 WFM의 실물증권 12만 주를 확보했습니다.

법조계와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정 교수 주식 7만 주, 동생 주식 5만 주 가운데 10만 주의 뒷면에는 '지난해 1월 26일에 거래됐다'고 적혀있었습니다.

소유자는 이른바 '조국 가족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로 명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가 코링크의 투자처를 모른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조국 / 전 법무부 장관 (지난 9월)]
"(돈을) 투자한 제 처의 경우도 이게 코링크에 들어가니 마니 어느 투자(사)로 가니 자체를 들은 바가 없는 것으로 제가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 교수가 가족 펀드 운용사를 거쳐 WFM 주식에 차명 투자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된 겁니다.

검찰은 WFM의 주주였던 코링크가 정 교수 남매에게 미공개 정보를 제공해 주식을 차명 보유할 수 있게 도와준 것으로 보고 수사 중입니다.

이 시점에 5천 원대였던 주가는 한 달 만에 7천 원대까지 올랐습니다.

검찰은 오늘 정 교수를 구속한 뒤 6번째로 불러 조 전 장관도 차명 주식 매입 과정을 알았는지 조사했습니다.

채널A 뉴스 최주현 입니다.

choigo@donga.com

영상편집 : 배시열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25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11월 8일 뉴스A 클로징]절반이 지나

[날씨]곳곳 ‘입동’ 영하권 추위…내일 낮부터 누그러져

손연재처럼 ‘240도 다리찢기’ 해볼까?…스트레칭 인기

아파트 관리소장도 ‘여풍’…여성·젊은 층 관심 증가

정시 확대·특목고 폐지에…대치동·목동 전셋값 ‘들썩’

판 커지는 ‘전기차’ 시장…자동차 업계 경쟁 치열

北, 어린이 동원 집단체조로 100억 외화 벌었다

홍콩 시위 도중 추락 대학생 숨져…대규모 집회 예고

분노한 볼리비아 시위대, 여성 시장 머리카락 잘라

법정에 선 김성태 딸 “아빠는 KT 채용 몰라” 주장

윤지오 적색수배…국내 송환 캐나다 경찰에 달렸다

방송가 아이즈원 지우기…출연 예능 결방·통편집

‘골프채 살해’ 전 김포시의장 징역 15년…정상참작 왜....

[단독]‘방화 살인’ 80대, 1년 전에는 친척 폭행으....

음식점 덮쳤더니 퇴폐업소가…스와핑 회원만 2천 명

[단독]뻥 뚫린 군납 약품 유통망…4년간 3천만 정 ‘....

[단독]사라지는 군납 약품…“일반 병원으로 불법 유통”

[팩트맨]북한 주민 범죄…국내서 처벌 가능?

한국당 “정부, 北 눈치 보나…우리가 재판했어야”

좁은 北 선박서 16명을 차례로 살해?…의문 투성이

[여랑야랑]전두환, 딱 걸린 나이스 샷 / ‘우리 장관....

스코어는 기억하는데…전두환 측 “골프 친 걸 기억 못해....

재생중인영상

[단독]정경심 차명 주식 뒷면에 적힌 ‘코링크PE 소유....

[단독]검찰, 조국 컴퓨터에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확보

문 대통령, 윤석열 불러놓고 “특별히 검찰개혁” 강조

문 대통령, 106일 만에 “윤석열 총장 아니어도…”

11월 8일 뉴스A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