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의 부인하면서 조사받는 이춘재…“호기심 작용한 듯”
사회2019-09-21 19:32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지금부턴 화성 연쇄살인 사건 소식으로 이어갑니다.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가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경찰조사에는 계속 응하고 있습니다.

공소시효가 끝나 얼마든지 조사를 거부할 수 있는데 그렇게 하지 않는 거죠.

이유가 뭘까요.

김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흘 연속 경찰조사를 받은 이춘재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10건의 살인사건 중 3건의 증거물에서 나온 DNA와 일치한다는 증거에도 불구하고, 화성사건과 자신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이미 공소시효가 끝난 만큼 경찰로선 이춘재를 압박할 강제수단이 없는 상황.

이춘재가 경찰 면담을 거부해도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범행을 적극 부인하면서도 경찰 면담엔 꾸준히 응하고 있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쏠립니다.

전문가들은 이춘재의 호기심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권일용 / 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교수 (전 프로파일러)]
"수사관들이 이 증거 외에 뭔가를 제시할 것인가에 대한 자기 궁금증이 연관성을 갖고 있지 않는가."

수사에 응하지 않으면 혐의를 인정하는 걸로 비취질까봐 적극 나서고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경찰은 다음 주 대면조사를 이어간다는 계획 아래 구체적인 조사 일정을 검토 중입니다.

이춘재의 진술과 과거 수사기록을 검토하며 자백을 받아내기 위한 결정적 단서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또 1991년 마지막 화성 사건 이후 처제를 살해한 1994년까지, 2년 9개월 간 추가 범행이 있었는지도 살피고 있습니다.

채널 A 뉴스 김태영입니다.

live@donga.com
영상취재: 박영래
영상편집: 변은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1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9월 21일 뉴스A 클로징

도시 속으로 스며든 자연…식물 활용한 녹색 건축의 세계

‘전설의 명품샷’ 박성현-소렌스탐, 막판 뒤집기 우승

美, 액상형 전자담배 퇴출…복지부 “사용 자제” 권고

트럼프 “3년간 김정은과 좋은 관계” 최대 치적 꼽아

성형 얼굴 못 알아본 AI…콧대 높아져 얼굴인식 실패

얼굴만 대면 출석체크…‘AI 카메라’ 사생활 침해 논란

체모까지 뽑고도 놓쳤다…수사망 유유히 빠져나간 이춘재

재생중인영상

혐의 부인하면서 조사받는 이춘재…“호기심 작용한 듯”

“위안부는 매춘…해볼래요?”…류석춘 교수 ‘막말’ 논란

文-민주당 지지율 근접…당청 관계 변화 맞나?

문준용 “‘아버지 찬스’ 없었다”…‘특혜의혹’ 정면 반....

“조국 사퇴” vs “민생 포기”…여야, 팽팽한 대치

한인섭 소환 조사…조국 자녀 ‘허위 인턴’ 집중 추궁

[단독]“정경심 처음 봤다”던 병원장은 서울대 동기였다

[단독]추석 전 입원 후 퇴원…정경심, 병실 홀로 쓰며....

2.5배 주가 급등…익성 압수수색해 ‘배터리 테마주’ ....

[단독]“투자처 모른다”던 정경심…“주가도 챙겼다”

600mm ‘물폭탄’ 안고 태풍 ‘타파’ 북상…돼지열병....

9월 21일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