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민주당 지지율 근접…당청 관계 변화 맞나?
정치2019-09-21 19:26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조국 장관 임명 후 문재인 대통령은 물론 정당 지지율도 미묘하게 변하고 있습니다.

민심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정치부 윤수민 기자와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질문1-1] 여론조사 결과를 보니까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근접했어요.

여당과 청와대 지지율 어떻게 변하고 있습니까?

네, 최근에 나온 여론조사 먼저 보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40%로 취임 후 최저치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38%니까, 대통령 지지율과의 격차가 2%포인트에 불과합니다./

[질문1-2] 아직은 문 대통령이 지지율이 높지만, 당청 간 지지율이 서로 바뀔, 당이 청와대의 지지율을 역전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만약 역전이 된다면 정치적으로 뭔가 후폭풍이 있을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당청 간의 지지율 역전은 레임덕의 신호탄으로 볼 수 있는데요.

청와대의 국정운영 주도권이 약해지고 당으로 급격히 힘이 쏠릴 수 있습니다.

박근혜 정부도 집권 3년 차에 담뱃값 인상 논란으로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당청 간의 불협화음이 표출됐습니다.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있는 만큼, 여론 흐름에 민감한 수도권 의원들이 조국 장관의 거취에 목소리를 낼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질문2-1] 대통령이나 여당에서 빠진 지지율이 한국당으로 옮겨간 겁니까?

결론부터 말하면요. 한국당으로는 일부만 옮겨갔습니다.

조국 사태 이후 문 대통령 지지층에서 특히 중도층의 이탈이 가속화됐지만, 그래픽으로 보시다시피 한국당의 지지율은 소폭 상승에 그쳤습니다.

[질문2-2] 한국당이 삭발 투쟁도 하고 촛불집회까지 열면서 여론에 호소를 하고 있는데, 지지율이 큰 변화를 보이지 않는 이유는 뭡니까?

비록 대통령과 여당에 실망했지만 선뜻 한국당으로 마음이 가지 않는 건데요.

대안정당으로서의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지 못하는데다가, 잇단 설화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신상진 /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빨리 정신건강의학과에 가서 정신감정을 받으시고…"

청와대나 여당도 이런 상황을 알고 있기에 다양한 민생정책을 통해 현재 국면을 벗어나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질문3]그런데 정의당이나 바른미래당도 큰 반사이익을 얻지는 못하고 있는 것 같아요?

네, 정의당이 이른바 '데스노트'에 조 장관을 올리지 않으면서, 정의당 지지자들 사이에서조차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여론조사를 함께 보시면요.

오차범위 내이기는 하지만, 당권 싸움을 하고 있는 바른미래당과도 엎치락 뒤치락하는 모습입니다.

심상정 대표의 목소리 듣고 오시죠.

[심상정 / 정의당 대표(오늘)]
"이번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입니다.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정리해보면, 조국 장관 임명에 실망한 중도층이 여당에서 이탈했지만, 야당으로 향하지는 못한 채 방황하고 있는 셈입니다.

네, 지금까지 윤수민 기자였습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1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9월 21일 오늘의 주요뉴스

600mm ‘물폭탄’ 안고 태풍 ‘타파’ 북상…돼지열병....

[단독]“투자처 모른다”던 정경심…“주가도 챙겼다”

2.5배 주가 급등…익성 압수수색해 ‘배터리 테마주’ ....

[단독]추석 전 입원 후 퇴원…정경심, 병실 홀로 쓰며....

[단독]“정경심 처음 봤다”던 병원장은 서울대 동기였다

한인섭 소환 조사…조국 자녀 ‘허위 인턴’ 집중 추궁

“조국 사퇴” vs “민생 포기”…여야, 팽팽한 대치

문준용 “‘아버지 찬스’ 없었다”…‘특혜의혹’ 정면 반....

재생중인영상

文-민주당 지지율 근접…당청 관계 변화 맞나?

“위안부는 매춘…해볼래요?”…류석춘 교수 ‘막말’ 논란

혐의 부인하면서 조사받는 이춘재…“호기심 작용한 듯”

체모까지 뽑고도 놓쳤다…수사망 유유히 빠져나간 이춘재

얼굴만 대면 출석체크…‘AI 카메라’ 사생활 침해 논란

성형 얼굴 못 알아본 AI…콧대 높아져 얼굴인식 실패

트럼프 “3년간 김정은과 좋은 관계” 최대 치적 꼽아

美, 액상형 전자담배 퇴출…복지부 “사용 자제” 권고

‘전설의 명품샷’ 박성현-소렌스탐, 막판 뒤집기 우승

도시 속으로 스며든 자연…식물 활용한 녹색 건축의 세계

9월 21일 뉴스A 클로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