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mm ‘물폭탄’ 안고 태풍 ‘타파’ 북상…돼지열병 확산 변수
사회2019-09-21 19:04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주말 뉴스A 시작합니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 먼바다 턱밑까지 다가왔습니다.

내일 저녁엔 부산 앞바다를 스치듯 통과하는데 강풍과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올해 유독 가을 태풍이 한반도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는데 인명 피해 없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첫 소식, 김지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속 20km 속도로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에서 한반도로 북상하고 있는 태풍 타파의 모습입니다.

중형급으로 몸집이 커진 탓에 우리나라는 빠르게 영향권에 들면서 오전부터 제주와 전남 해안에 태풍경보와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초속 37m의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타파는 현재 일본 오키나와를 강타해 3만 가구가 정전되고 14명이 다쳤습니다.

타파는 내일 새벽 제주 앞바다와 남해 부근에 접근합니다.

이후 세력을 그대로 유지한 채 부산 앞바다를 바짝 붙어 지나고 모레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전망입니다.

이 사이 제주에는 최대 600mm, 영남과 동해안에는 400mm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질 걸로 보입니다.

[우진규 / 기상청 예보분석관]
"전면에서 만들어진 강한 비구름이 1차로 21일에 영향을 주겠고 이후 직접적인 비구름이 영향을 주는 22일과 23일 2차 강한 (비가 오겠습니다.)"

돼지 농가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어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의심된 파주 농가 두 곳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태풍이 변수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살처분 매몰지에서 침출수가 흘러나와 오염원이 퍼질 우려가 있습니다.

[이운상 / 한돈협회 파주지부장]
"(북한에서) 비가 많이 와서 이쪽으로 내려왔지 않았습니까? 그러면서 감염되지 않았나 추측하는 것 같아요. 축사 내외부 소독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모레까지 큰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저지대나 상습침수지역은 미리 시설물을 점검하고, 되도록 외출도 자제해야 합니다.

채널A 뉴스 김지환입니다.

ring@donga.com
영상취재 박영래
영상편집 정다은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1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9월 21일 뉴스A 클로징

도시 속으로 스며든 자연…식물 활용한 녹색 건축의 세계

‘전설의 명품샷’ 박성현-소렌스탐, 막판 뒤집기 우승

美, 액상형 전자담배 퇴출…복지부 “사용 자제” 권고

트럼프 “3년간 김정은과 좋은 관계” 최대 치적 꼽아

성형 얼굴 못 알아본 AI…콧대 높아져 얼굴인식 실패

얼굴만 대면 출석체크…‘AI 카메라’ 사생활 침해 논란

체모까지 뽑고도 놓쳤다…수사망 유유히 빠져나간 이춘재

혐의 부인하면서 조사받는 이춘재…“호기심 작용한 듯”

“위안부는 매춘…해볼래요?”…류석춘 교수 ‘막말’ 논란

文-민주당 지지율 근접…당청 관계 변화 맞나?

문준용 “‘아버지 찬스’ 없었다”…‘특혜의혹’ 정면 반....

“조국 사퇴” vs “민생 포기”…여야, 팽팽한 대치

한인섭 소환 조사…조국 자녀 ‘허위 인턴’ 집중 추궁

[단독]“정경심 처음 봤다”던 병원장은 서울대 동기였다

[단독]추석 전 입원 후 퇴원…정경심, 병실 홀로 쓰며....

2.5배 주가 급등…익성 압수수색해 ‘배터리 테마주’ ....

[단독]“투자처 모른다”던 정경심…“주가도 챙겼다”

재생중인영상

600mm ‘물폭탄’ 안고 태풍 ‘타파’ 북상…돼지열병....

9월 21일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