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에 부탁”→“남편 몰랐다”…손혜원의 바뀐 해명
정치2019-01-27 19:10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손혜원 의원은 박물관을 짓기 위해 남편에게 목포에 있는 부동산 매입을 부탁했고, 남편이 이사장인 재단을 통해 매입했다고 설명해왔죠.

그런데 이 설명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어떻게 바뀌었는지 최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남편의 재단이 사들인 목포의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던 손혜원 의원.

이 부지를 매입하기 위해 11억 원의 은행 대출까지 받아 7억 1천만원을 재단에 기부했습니다.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손 의원은 "나전칠기 박물관을 짓기 위해 남편에게 부동산 매입을 부탁했다"는 취지로 설명해왔습니다.

[손혜원 / 무소속 의원 (지난 17일)]
"그 옆에 있는 집, 조그만집, 입구들을 가능하다면 사 달라고 남편한테 얘기했고 재단에서 조금씩 늘려가고 있는 중입니다."

그런데 어제 공개 토크쇼에서 손 의원의 설명이 좀 달라졌습니다.

최근 언론 취재에 놀란 남편이 "대출을 받았느냐"고 묻자 손 의원이 "목포 집 사는데 썼다"고 답했다는 겁니다.

남편은 대출 사실조차 몰랐고, 남편 재단의 부동산 매입을 사실상 자신이 주도했다고 시인한 셈입니다.

이해 충돌 금지 위반이라는 지적이 나올 수 있습니다.

손 의원은 목포 기자회견 당시 대출금의 용처를 묻자 말을 돌렸습니다.

[손혜원 / 무소속 의원 (지난 23일)]
"(나머지 대출금의 용처에 대해서 알려주실 수 있나요.)
제가 검찰 조사 곧 받을 꺼니까 그때 다 알려드릴게요."

손 의원 측은 "사적 재산을 공적으로 환원하기 위해 진행한 일인 건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최 선입니다.

최선 기자 beste@donga.com
영상편집: 강 민
그래픽: 박정재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1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1월 27일 오늘의 주요뉴스

전국에 불·불·불…건조특보 속 곳곳 화재 잇따라

독감·홍역 ‘해외여행 주의보’…“예방접종 맞으세요”

고속도로 나들목 아찔한 위협 운전…‘끼어들기’ 여전

황교안 “문제 될 것 없다”…‘출마 자격 논란’ 정면 ....

전북만 빠진 청와대 설 선물…“다음 추석에 포함”

양승태, ‘이완구 무죄’ 판결 끌어낸 변호사 선임

박근혜·김기춘·양승태 발목 잡은 ‘수첩’

“손석희, 수익 보장 용역 제안”…JTBC 사측 관여했....

손석희 “긴 싸움 시작할 것 같다”…공방 장기화 예고

재생중인영상

“남편에 부탁”→“남편 몰랐다”…손혜원의 바뀐 해명

들개 떼 된 ‘유기견의 역습’…맹수처럼 주민 위협

입양 앞둔 길고양이의 처참한 죽음…사례금까지 건 이유

심석희, 김정숙 여사가 보낸 ‘초록색 머플러’ 매고 출....

한겨울 막 오른 에어컨 대전…너도나도 미세먼지 때문에

한국 영화 대작 참패 속 ‘의외의 흥행’…코미디의 재발....

북한 예술단, 베이징 공연…안면인식기 동원 철통보안

셧다운 ‘휴전’ 시작되자마자 트럼프 “장벽 건설할 것”

[날씨]중부 곳곳 밤에 눈…내일 미세먼지 나쁨

1월 27일 뉴스A 클로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