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 행보 멈추고 독일 유학…“성찰의 시간”
정치2018-07-12 20:0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사이즈 줄이기 사이즈 키우기
안철수 전 의원이 독일로 떠납니다.

정치를 시작한 지 5년 9개월만입니다.

왜 독일일까요.

안 전 대표는 경쟁력 큰 독일의 중소기업, 독일의 통일 경험을 꼽았습니다.

노은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철수 전 의원이 정치 행보를 잠시 멈췄습니다.

[안철수 / 전 의원]
"저는 오늘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지난 2012년 9월 대선 출마 이후 '철수' 논란을 겪으면서도 꾸준히 달려왔습니다.

안 전 의원은 다음 달 독일로 떠납니다.

기간을 정해놓지 않고 세계 곳곳을 돌아다닐 계획입니다.

[안철수 / 전 의원]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합니다."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도 학교에 안식년을 신청하고 유학길에 동행합니다.

안 전 후보는 자신이 갔던 길이 올바른 길이었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정계 은퇴는 생각하고 있지 않는 만큼 얼마 지나 복귀할 것으로 보입니다.

채널A 뉴스 노은지입니다.

roh@donga.com
영상취재 : 이승훈 이준희
영상편집 : 오성규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