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전면전…한국 수출길 ‘가시밭’
국제2018-07-12 19:2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사이즈 줄이기 사이즈 키우기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으로 우리 경제의 버팀목이던 수출에 먹구름이 드리줬습니다.

우리가 기계류나 부품을 중국에 수출하는데, 중국의 미국 수출이 줄어들면 우리도 타격을 받습니다.

뉴욕에서 박용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지난 5일)]
"솔직히 2000억 달러 (추가 관세가) 대기 중입니다. 아무도 본 적이 없는 규모입니다."

공언한 대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이번에 부과하는 관세는 1차 때 발표한 것의 4배 규모로, 모두 합하면 중국의 대미 수출액의 절반에 해당하는 규모입니다.

적과 아군을 가리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이 폭탄을 퍼붓자, 미 의회도 결의안을 내며 견제에 나섰습니다.

[오린 해치 / 미국 상원 금융위원장]
"(결의안으로) 의회가 수습할 수 있길 바랍니다. 그래야 미국의 이익도 지킬 수 있습니다."

고래 싸움에 새우등이 터질 수 있다는 신흥국의 불안감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은 미국을 거쳐 중국에 수출하거나, 중국을 거쳐 미국에 수출하는 중간재가 많아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다음달 말까지 협상을 통한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면 세계 경제가 무역전쟁의 소용돌이 속에 빨려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채널A뉴스 박 용입니다.

영상취재 김창종(VJ)
영상편집 배영주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