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 강제입원’ 압수수색…식지 않는 ‘명찰 패용’ 논란
정치 데스크2018-07-12 16:3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사이즈 줄이기 사이즈 키우기
취임 10일 만에 '압수수색' 당한 이재명… 왜?
경찰,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의혹' 관련 압수수색
이재명 형수 "김혜경, 강제입원이라는 말 꺼내"
김영환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사실… 녹취 있어"
곧장 반격… 이재명 측, 어머니 치료 의뢰서 공개
'이재명 친형' 향해… 母 "심각한 조울증 앓고 있어"
母 "정신이상 심해지면 특히 동생 힘들게 해"
폐암으로 세상 뜬 '이재명 친형'… 동생 저격수?
'친형 이재선', 박사모 가입 · 동생 이재명 저격 글
'이재명 친형' 이재선 "대선 이재명 유리? 시위할 것"
이재명, 지난해 11월 친형 빈소 찾았지만 '문전박대'
'명찰 패용 지시' 논란 계속… 이재명 "대안은?"
이재명, 경기도청 전 직원에 "명찰 달라" 지시
경기도청 공무원 측 "명찰 패용? 80년대인가"
경기도청 공무원 측 "신규 명찰 제작, 예산 낭비"
이재명 "명찰 달라" vs 도청 직원들 "필요 없다"
이재명 "민원인에 이름 알릴 방법 대안 달라"
이재명 측 "대민-행정 정책 구분 쉽지 않아"
이재명 측 "공무원이라면 책임 있는 행정 해야"

※자세한 내용은 정치 데스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