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울어요”…똑똑해지고 있는 인공지능
뉴스A2017-09-23 19:50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영화 속 이야기 같던 인공지능 기술 개발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아기가 울거나 집에 도둑이 든 사실을 알려주는 똑똑한 기술들을 조만간 실생활에서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박수유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채널A 틀어줘”

인공지능이 사람의 명령을 듣고 따르는 것. 이미 익숙한 풍경이죠. 이제는 인공지능이 스스로 소리를 듣고 반응하는 것까지 가능해졌습니다“

[현장음]
“응애~”

아기가 갑자기 울자 마이크를 통해 소리를 인식한 인공지능이 화면에 아기 아이콘을 띄워 아기가 울고 있다는 것을 알립니다.

[현장음]
“쨍그랑” 유리가 깨지는 소리와

[현장음]
“빵빵” 자동차 경적소리 같이 사람에게 위험할 수 있는 소리를 스스로 포착해 알립니다.

[현장음]
(지하철 들어오는 소리) 주변 소음을 듣고 현재 있는 곳이 어디인지도 즉각 파악할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이 사람의 말 뿐만 아니라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수많은 소리를 스스로 알아듣는 겁니다.

이 기술을 발전시키면 인공지능이 사람의 명령 없이도 상황을 자동으로 파악해 그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해줄 수 있습니다.

[한윤창 / 코클리어닷AI 대표]
"아기가 울 때 핸드폰으로 메시지를 보내준다든지 유리창이 깨지는 등 위급상황이 발생했을 때도 미리 알려줄 수 있는…"

빠른 속도로 똑똑해지고 있는 인공지능, 일상의 모습을 완전히 바꿔놓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박수유입니다.

박수유 기자 aporia@donga.com
영상취재 박연수
영상편집 이혜리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2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9월 23일 뉴스A 클로징

[날씨]맑고 큰 일교차…미세먼지 ‘나쁨’ 주의

“두 손이 더 강하다”…‘양손 볼러’ 3인방 격돌

아파야 청춘이다?…몸과 마음 병드는 청년들

기상청 “北 길주군에서 규모 3.0 지진”

9월에 벌써 얼음이?…‘평창의 겨울’은 빠르다

디자이너에서 오페라 연출가로…변신 성공적

재생중인영상

“아기가 울어요”…똑똑해지고 있는 인공지능

“고향집 대신 용돈”…고액 알바 찾는 청년들

침묵 깬 故 김광석 아내 서해순

[채널A단독]김광석 부인 “딸이 없어 제일 힘들다”

개 싸움이 사람 싸움으로…견주 경찰에 입건

어느덧 3년 반…세월호 떠나고 친구들 곁으로

與 “사과 말라, 모레 고발” vs 野 “뇌물 재수사”

불 앞에서 변상금 고민…도움 못 받는 소방관

故백남기 1주기·태극기 집회…서울 도심 혼잡

“정조대왕 납시오”…222년 만에 전 구간 재현

北 지진 발생…기상청 “자연 지진으로 추정”

한미, ‘김정은 참수용’ 최첨단 무기 도입 합의

트럼프 “미치광이들, 로켓 쏘게 할 수 없다”

LNG 끊고 석유 제한…中, 대북 제재안 이행

기상청 “北 풍계리에서 규모 3.4 지진 탐지”

9월 23일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