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함몰 지진 있었다”…뒷북 발표 논란
뉴스A2017-09-05 19:46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북한의 6차 핵실험 당시 추가 함몰 지진이 없었다던 기상청이 이틀 만에 말을 바꿨습니다.

그런데 부랴부랴 내놓은 발표 내용이 또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김예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핵실험 당시 함몰 지진은 없었다던 기상청.

[이미선 / 기상청 지진화산센터장 (지난 3일)]
"함몰 지진은 현재 지진계로는 저희는 분석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중국과 미국이 함몰 지진을 관측했다고 잇달아 발표하자 이틀이 지난 오늘 함몰 추정 지진파가 감지됐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도 북핵 당일 감지해 함몰 지진 가능성을 기상청에 보고 했지만,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관계자]
"다 보고를 드렸고요. 자료를 보내드렸고 명시도 했고."

기상청은 연구원의 보고 내용이 부실해 그대로 인용할 수 없었다는 해명을 내놨습니다.

더구나 뒤늦게 내놓은 함몰 추정 지진이라는 결론도 논란입니다.

전문가들은 함몰지진이 아니라고 반박합니다. 갱도가 무너지는 게 아니라, 핵실험으로 지형이 변형되고 빈 공간으로 땅의 힘이 쏠리면서 지진이 생긴다는 겁니다.

[홍태경 /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지금 관측되는 지진의 경우 함몰 지진으로 보기보다는 지구적 응력 배출 현상으로...구소련이나 미국에서 했던 핵실험에서는 아주 굉장히 많이 관측이 돼요. 잘 알려진 현상들이고."

2차 지진파 감지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가 뒤늦게 남탓만 한 기상청. 부랴부랴 내놓은 분석 결과마저 논란이 되면서 불신만 더 키우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김예지입니다.

김예지 기자 yeji@donga.com
영상편집 : 장세례
그래픽 : 박진수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29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9월 5일 오늘의 주요뉴스

이번엔 분양가…정부, 내달 상한제 본격 시행

“올 것이 왔다”…숨죽인 성남 분당, 대구 수성

소득세 이어 보유세…이번에도 추미애 ‘선창’

8·2 부동산 대책 그 후…집값 안정?

세관 폐쇄, 고용 중단…대북 제재 동참한 中

美 “인내심 한계 있다…원유 공급 중단 목표”

北 6차 핵실험에 돌아선 유럽…獨, 대화 제외

정부, ‘北 6차 핵실험 흔적’ 동해 상공서 포집

‘족쇄’ 풀린 미사일…무기 구매 청구서 내밀어

강경화 “비상사태 아냐…전술핵 검토한 바 없어”

송영무 “전술핵 재배치” 발언 파장 일파만파?

주민들도 몰라…불안 키우는 ‘무늬만 대피소’

재래식 폭탄도 못 막는 대피소…무방비 수준

제 역할 못 하는 대피소…전국에 몇 곳?

재생중인영상

기상청 “함몰 지진 있었다”…뒷북 발표 논란

서경덕 “돈 받았지만 댓글 대가 아니다”

소설가 마광수 숨진 채 발견…“극심한 우울증”

“가해자들 사과 없었다”…피해자 어머니 절규

“재벌손자 개입 근거 많다”…서울 교육청 반박

“내가 더 전문가”…김만구 교수, 맞장 토론 제안

“알고도 숨겼다”…검찰로 넘어온 ‘녹슨 혼다’

[현장사건파일]강릉에서 10대 여학생 6명이 1명 폭행....

前 수석 조카까지 KAI 낙하산…채용 청탁 포착

靑 인사 골머리…文 “어떻게 완벽하게 하겠나”

대표연설도 취소한 한국당…청와대 항의 방문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열흘 ‘황금 연휴’

신기술의 핵심…공간에 정보 입히는 마술사

한국 경제 주축 반도체…전문 인력 없어 ‘허덕’

[날씨]비소식에 더위 주춤…내륙 곳곳 짙은 안개

9월 5일 종합뉴스 클로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