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 술파티는 불법…현장 가보니
뉴스A2017-08-11 19:46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Copy to clipboard
수영장에서 술을 마시며 춤을 추는 일명 '풀 파티'가 최근 유행하고 있는데요.

그런데 확인해 보니 상당수가 불법 영업이었습니다.

황규락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버스에서 줄지어 내리는 사람들.

입장 팔찌를 받고 들어가니 화려한 조명과 요란한 음악 속 풀장이 펼쳐집니다.

수영장 안팎에서 춤을 추는 사람들. 술도 빠지지 않습니다.

술이 종류별로 준비돼 있고, 화려한 샴페인 파티도 열립니다.

[현장음]
"테이블에 40만 원. 최소가 40만 원이에요."

술을 팔기 위해서는 유흥주점업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이곳은 알고보니 일반음식점.

불법 영업을 하고 있던 겁니다.

수도권에 있는 이 풀파티장은 불법 영업을 하다 적발돼 최근 벌금형을 받았습니다.

[풀파티장 관계자]
"지속적으로 계속 일 년 내내 하는 게 아니라 일정한 기간에 잠시 하는 거로 생각해서 불법이 아니라고 생각했었죠."

수도권 호텔과 펜션 등에서 풀파티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지만 상당수가 유흥주점업 허가 없이 운영하는 불법 영업장입니다.

대법원은 "실내뿐 아니라 실외에서도 술을 팔고 춤을 출 수 있게 음악을 틀면 유흥주점"이라고 규정했습니다.

호텔과 펜션, 카페 등에서 허가 없이 풀파티 영업을 했다가는 단속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박건호 / 법무법인 창천 변호사]
"대법원 판결 취지가 이어진다면 풀파티를 허가받지 않고 하는 경우 식품위생법상 위배해 처벌받을 가능성이…"

채널A 뉴스 황규락입니다.

황규락 기자 rocku@donga.com
영상취재 : 박찬기 김용우
영상편집 : 최동훈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s ⓒ 채널A & 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밴드 url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3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8월 11일 종합뉴스 클로징

[날씨]주말 내내 더위 계속…호남 ‘소나기’

상대팀이 차린 ‘전설’ 이승엽의 은퇴식

올림픽 위해 빙판 녹일 스타들이 떴다

SNS 계정 만든 93세 사교계의 여왕

“더위 고생 많았지” 동물원도 말복 특식

농장 매출 절반은 체험관광…농가 활기

버스서 쓰러진 20대 남성 살린 승객들?

보험금 13억과 바꾼 아버지의 목숨

기부금 빼돌려 요트 여행…수십억 호화생활

식지 않는 바다… 어민들 “속이 탑니다”

맥도날드, 이번엔 식중독균 때문에 공방

“더 뽑아달라” 거리 나선 예비교사들

수능 개편에 학원가는 벌써 ‘불안 마케팅’

원전 2기분 발전설비 줄인다

재생중인영상

수영장 술파티는 불법…현장 가보니

운전 담당 의경부터 없앤다…대책 마련

‘암살’의 후손, 한국인 됐다…국적 수여

이언주, ‘눈물의 지지자’에서 安 경쟁자로

“딸 재산 2억은 세뱃돈”에도 청문회 통과

“사퇴 없다” 하루 만에…박기영, 자진 사퇴

제주해군기지 구상권 재판 시작 “시간 더 달라”

북미 ‘공격 전초전’…우리 군은 속수무책?

북한의 창, 2개의 미국 방패 뚫을까

“괌 가도 되나요”…여행 문의 줄이어

외국인 “팔자”…코스피 2320선 무너져

위기 국면에 외교·통일 장관은 ‘휴가 중’

“단계별 조치 긴밀 협조” 진화 나선 靑

“판가리 결전 시작”…북한, 비상대기령

괌 주민들 “불안하지만 사드 믿어요”

中 “북 전복 결연히 저지”…미에 엄포

“괌 도발 땐 어찌될지 지켜보라” 北 압박

8월 11일 오늘의 주요뉴스